신고리 5·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식 요청에 따라
홈페이지를 잠정 중단함을 알려드립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