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3차 에너지기본계획

1depth

상세
산업부,“에너지 소비구조 혁신”3차 토론회 개최 - 건물(BEMS)․편의점(REMS)․가정(HEMS) 에너지관리시스템 보급 확산 - , - 가스냉방 확대로 국가 전력수급 안정성 제고 -

산업통상자원부(장관 성윤모)는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 방안 등을 포함하는 국가 에너지효율

     혁신전략 마련을 위해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” 3차 토론회를 개최했다.

일시 / 장소 : ‘19.1.22() 14:00 / 서울 엘타워(골드홀)

 

주제 정보통신기술(ICT) 기반 건물부문 에너지효율 혁신 추진방안

            ② 전력피크 감축을 위한 난방 에너지원() 다양화방안

 

참석자 : 산업부, 에너지공단, 산학연 전문가 및 시민단체 등 150여명

 

ㅇ 지난 12차 토론회에서는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전략기본방향, 고효율 기기제품의 시장

     전환 방안, 산업수송분야의 에너지효율 혁신방안을 논의했고,

 

이번 3차 토론회에서는 건물부문 에너지효율 혁신방안, ·난방에너지원 다양화 방안에 대한

     논의가 이루어졌다.

 

< 건물부문 및 냉난방용 에너지소비 현황>

 

현재 우리나라 건물부문의 최종 에너지소비는 '90년 이후 매년 2.5% 이상 증가하고 있고, 특히

     ​상업용 건물의 증가율은 5% 수준으로 건물부문 에너지 소비 증가를 주도하고 있다.

 

또한, 상업공공 건물의 ‘16년 냉방 에너지소비는 ’13년 대비 1.8% 증가했고, 냉방 에너지 소비의

     ​ 87% 이상이 전력에 집중하고 있다.

      * 건물(공공상업용) 냉방용 전력비중 : (’10) 78.0% (’13) 80.4% (’16) 87.2%

 

< 3차 토론회 주요내용 >

 

주제 발표에 나선 동국대학교 양인호 교수는 건물 에너지효율 혁신을 위해서는 ‘AICBM’*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을 적극 활용해 상업건물, 편의점, 가정에 에너지관리시스템

     보급을 확산하고,  

       * Artificial Intelligence, IoT, Cloud, Big data, Mobile

 

통합관제센터(TOC)를 통해 건물통합군() 관리, 나아가 커뮤니티 혁신 차원에서 스마트 에너지

     시티조성 필요성을 강조했다.

    * 스마트홈(HEMS), 스마트빌딩(BEMS), 가스스마트그리드, 전기차수소차 등 스마트에너지 플랫폼 구축을

           통해 도시 전체 에너지 생산유통소비 구조 혁신

 

또한, 현재 방치되고 있는 노후건물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해 웹기반 에너지진단 플랫폼 구축

     함께 건물에너지 성능 비교평가(벤치마크)* 의무화를 제안했다.

     * 주요 선진국들은 기존 건물의 에너지사용 수준을 비교관리할 수 있는 표준원단위 제도를 운영

   ​     (: 미국 Energy Star Porfolio Manager, 호주 Commercial Building Disclosure )

 

에너지기술연구원 조수 박사는 우리나라가 충분한 전력 공급능력을 보유하고도 매년 동하계

      전력피크를 걱정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로 냉난방용 에너지원의 전력 집중왜곡 문제*

      제기하고,  

      * 대형건물 전력 비중 : (‘04) 43.0% (’16) 56.3%

 

ㅇ 이를 해결하기 위해 건물 용도별, 규모별로 냉방방식 비율을 최적화(의무화)하고 이를 통해   

    ​‘30년까지 가스냉방을 현재의 3배 수준인 1,270만 냉동톤(RT)으로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

     강조했다.

     * 이 경우, 1GW급 원전 3호기 용량에 해당하는 전력피크(3GW) 감축 효과


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주제발표에 대한 취지 및 필요성에 공감하면서